boooki

쇼코의 미소
p. 159 어디에서나 존재감이 없는 나.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도 눈에 띄는 한지. 자신감이 없고 무슨 말이든 우물쭈물하는 나. 누구와 있어도 자연스럽게 말하는 한지. 제대로 웃지도 못해서 입을 가리는 나. 꾸밈없는 표정의 한지. 어쩌면 한지는 내가 좋아서가 아니라, 다른 아이들과 잘 섞이지 못하는 나를 그저 돌봐줘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을지도 몰라. 라고 그때의 나는 생각했다. 우리는 대등한 관계의 사람이 아니었다. 그렇기에 연인이 될 수 없었고, 친구로 만나기에도 나는 부족한 사람이었다. 아무도 그렇게 말하지 않았고, 그렇게 판단하지 않았겠지만 나 자신은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 쇼코의 미소 최은영 Eun Ji Kim 8일 전
이 책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