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oki

어떻게 살 것인가

어떻게 살 것인가

유시민아포리아

이 책을 읽고싶은 0

나도 읽고싶어

지금 구입하세요!

인터파크15,000

이 책 이야기들

  • 마실 때 맛있는 커피는 다 마시고 나면 그 맛이 기억나지않는다. 자신과 상대를 소중히 여기는 자 아름다운 사람이고 자기 일을 찾아서 하는 자 성공한 사람이다. 삶에 눈뜬 자 죽음을 준비해야 하는 것 처럼. 인생은 그것 이상과 그 이하도 아니기에 이름은 남겨서 무엇하리.
    foreverthx
    덧글 달기8개월 전0
  • 앞 자리가 바뀌면서, 남은 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한 조언이 필요했다.
    예의 이글거리는 눈빛과 독설을 예상하고 읽기 시작했는데 왠걸, 어깨에 힘을 빼고 차를 한잔 하는 편안한 분위기에서 들려주는 선배의 개똥 철학을 들을 수 있었다.

    최선을 다해 일하고, 놀고, 사랑하고, 연대하라. 선배의 조언은 이게 다였다.
    하지만 스스로 있는 힘을 다해 살아왔기에 한마디 한마디가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올해 읽은 책 중 단연 톱으로 올린다.
    Haeyoung Kim
    덧글 달기3년 전0
  • 공감을 바탕으로 사회적 공동선을 이루어나가는 것을 나는 ‘연대’라고 부른다. 그리고 이러한 연대가 이루어내는 아름답고 유쾌한 변화를 ‘진보’라고 이해한다.
    ... 보수는 모든 문제에 대해서 진화적으로 익숙하고 생물학적으로 더 자연스러운 방식으로 생각하고 행동하지만 진보는 진화적으로 새롭고 생물학적으로 덜 자연스러운 방식으로 생각하고 행동한다.
    Haeyoung Kim
    덧글 달기3년 전0
  •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결정권’을 행사하는 일이다. ‘자기 결정권’이란 스스로 설계한 삶을 옳다고 믿는 방식으로 살아가려는 의지이며 권리이다.
    Haeyoung Kim
    덧글 달기3년 전0
  • 올려주신 발췌문들 보니 꼭 보고싶네요! 감사
    bookmoon1
    덧글 달기3년 전0
  • 인생성찰
    용기있는 자기고백
    막히는 곳 없이 자연스럽게 흘러서 이 사람이 글 잘 쓰는 사람이었지.. 다시 느끼게 된 책
    Jeonghye Ryu
    덧글 달기3년 전0
  • 조금 늦은 감은 있지만 이제부터라도 내 마음이 가는 대로 살고 싶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내가 옳다고 믿는 방식으로 하는 것이다. ... 내게는 내가 원하는 대로 살 권리가 있다.
    084218
    덧글 달기4년 전0
  • 삶의 존엄과 인생의 품격은 스스로 찾아야 한다. 죄악과 비천함에서 자기를 지키는 것만으로는 훌륭한 삶을 살 수 없다. ... 무엇이 되든, 무엇을 이루든, '자기 결정권' 또는 '자유 의지'를 적극적으로 행사해 기쁨과 자부심을 느끼는 인생을 살아야 훌륭하다고 할 수 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결정권'을 행사하는 일이다. '자기 결정권'이란 스스로 설계한 삶을 옳다고 믿는 방식으로 살아가려는 의지이며 권리이다. 철학자 존 스튜어트 밀의 표현을 가져다 쓰자. "사람은 누구든지 자신의 삶을 자기 방식대로 살아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 방식이 최선이어서가 아니라, 자기 방식대로 사는 길이기 때문에 바람직한 것이다."

    어느 것이 더 훌륭한지 가늠하는 객관적 기준은 없다. 스스로 설계하고 선택한 것이라면 어떤 삶이든 훌륭할 수 있다. 그러나 아무리 화려해 보여도 자유의지로 만들어낸 삶이 아니면 훌륭할 수 없다.
    084218
    덧글 달기4년 전0
  • 만약 지금까지 살아온 그대로 계속해서 살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면, 그 사람의 인생은 이미 훌륭한 인생이다. 그대로 가면 된다. 그러나 계속해서 지금처럼 살 수는 없다고 느끼거나 다르게 살고 싶다고 생각한다면, 그 사람의 삶은 아직 충분히 훌륭하다고 할 수 없다. 더 훌륭한 삶을 원한다면 지금이라도 무언가를 바꾸어야 한다.

    : 화자는 완성도 측면에서 삶을 바라보고 있기에 이런 견해를 내 놓는 것 같다. 나 역시 어느정도는 동감하지만, 완벽하게 공감하지는 못하겠다. 의도는 알겠는데 약간 중의적인 느낌. '살아온 그대로 계속해서 살면 좋겠다' 라고 느끼는게 성공에서 오는 순수한 만족감일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지 않을까. 단순히 삶에 안주하며 도태되는 사람들 또한 저런 말을 한다. 계속해서 삶의 방향을 바꿔보려는 사람의 삶 또한 이미 충분히 대단하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물론 저 말도 맞는 말이긴 한데 삶에 대한 만족도를 완성의 척도로 보기엔 살짝 아쉽다는 느낌도 든다. 개인적인 아쉬움.
    084218
    덧글 달기4년 전0
  • 평범한 삶이 아름답고 행복할 수 없다는 게 아니다. 평범해도 평범하지 않아도, 인생은 훌륭하거나 비천할 수 있다. 인생의 품격은 평범함이나 비범함과 상관없는 것이다. 내 문제는 꿈이 없다는 것이었다. 내게는 무엇인가 꼭 이루고 싶은 목표가 없었다. 인생을 어떤 색조로 꾸미고 싶다는 소망도 없었다.

    최선을 다해 '닥치는 대로' 살았으니 후회는 없다. ... 지금도 그것이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활동이었따고 생각한다. 그러나 훌륭한 삶은 아니었다. 내 자신이 설계한 인생, 내가 원한 삶의 방식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084218
    덧글 달기4년 전0
  • 나는 혼자 남아 헤르만 헤세의 소설 싯다르타를 읽었다. 삶의 의미를 알고 싶어서 읽었지만 그리 큰 도움이 되지는 않았다. 내 문제는, 꼭 하고 싶은 일이 없다는 것이었다. 그걸 하지 못한다면 삶이 깜깜해질 것 같은, 그렇게 간절하게 하고 싶은 일이 없었다.
    084218
    덧글 달기4년 전0
  • 청년의 고민과 숙제는 예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 청년기의 핵심 과제는 평생 하고 싶은 일을 찾고 그 일을 잘할 수 있는 준비를 하는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 지금 스무 살이 된 젊은이들 중에도 틀림없이 막막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제대로 깊게 그 문제를 고민 해야 한다.
    084218
    덧글 달기4년 전0
  • 무엇이든 좋아하는 일을 잘할수 있는 사람은 그 일을 하면서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다. 나는 그것이 품위있는 인생, 존엄한 삶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문제는 무슨 일을 했느냐가 아니다. 왜, 어떤 생각으로 그 일을 했는지가 중요하다. 크라잉넛 멤버들은 자기가 원하는 인생을 스스로 설계했고 그 삶을 옳다고 생각하는 방식으로 살았다. ... 하지만 나는 그렇지 않았다. 스스로 인생을 설계하지도 않았고 내가 원하는 방식으로 살지도 못했다. 마음 가는 대로 살지 못했다. 죽을 때까지 이대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도 않았다.

    그러나 크라잉넛 멤버들은 인생의 성패를 가르는 기준을 물질이나 지위, 사회 통념이나 타인의 시선, 어떤 이념이나 명분이 아니라 자신의 내면에 두었다. 마음이 내는 소리를 귀 기울여 들으면서 행복한 삶을 스스로 설계했다. 그리고 그 삶을 자기가 원하는 방식으로 밀고나갔다. 주눅 들지 않고 세상과 부딪쳤다.

    마음 가는 대로 살자
    084218
    덧글 달기4년 전0
  • 나는 열정이 있는 삶을 원한다. 마음이 설레는 일을 하고 싶다. 자유롭게, 그리고 떳떳하게 살고 싶다. ... 내 삶에 단단한 자부심을 느끼고 싶다. 그렇게 사는 게 나다운 인생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이런 내가 좋다. 자유로움과 열정, 설렘과 기쁨이 없다면 인생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 삶의 기쁨, 존재의 의미. 인생의 품격을 찾으려고 고민하는 모든 분들의 건투를 빈다. 그 무엇도 의미있는 삶을 찾으려고 분투하는 그대들을 막아서지 못할 것이다. 프롤로그
    084218
    덧글 달기4년 전0